트럼프 주말에도 "4인방은 미국 사랑 못 해" 연일 비판

SOURCE

트럼프 주말에도 "4인방은 미국 사랑 못 해" 연일 비판

master 0 28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말에도 '민주당 초선 여성 의원 4인방'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나는 그 4명의 의원들이 미국을 사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면서 "그들은 미국에(이스라엘에게도) 했던 끔찍하고 혐오스러운 말들을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은 민주당을 파괴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결코 파괴할 수 없는 약하고 불안전한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자신과 협력해 멕시코 국경 난민보호시설 개선 예산 46억달러를 처리한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를 이들 4인방이 비판하자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고 발끈해 인종차별 논란을 자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트윗, 백악관 공개 발언은 물론 지난 18일 노스캐롤라이나 유세에서도 같은 취지의 발언을 계속하면서 4인방에 대한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일각에선 인종ㆍ이민 문제를 일찌감치 부각시켜 내년 대선에서 승리를 노리려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령은 이날 또 다른 트윗을 통해선 전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한 자신의 '인종차별' 발언 뒷얘기 보도에 대해서도 "가짜 뉴스"라고 비난했다.


그는 "WP가 노스캐롤라이나 연설에 대해 보도하고 트윗한 기사는 존재하지 않는 가짜 출처를 이용한 가짜 뉴스"라면서 "사람들은 오직 기록적인 숫자의 군중 숫자와 민주당보다 엄청났던 참여자들의 열정만 이야기하고 있다. 당신들은 그걸 2020년 대선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230 명
  • 어제 방문자 409 명
  • 최대 방문자 634 명
  • 전체 방문자 96,46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